캠퍼스라이프
뉴스사람
고려대, 콜로이드 퀀텀닷 내 전자개수 조절 성공정광섭 화학과 교수 연구팀 및 권영완 KU-KIST융합대학원 연구교수 공동연구
이현진 기자  |  lhj@un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3  10:5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권영완 KU-KIST융합대학원 연구교수, 정광섭 화학과 교수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고려대(총장 염재호)는 정광섭 이과대학 화학과 교수 연구팀과 권영완 KU-KIST 융합대학원 연구교수의 공동연구팀이 화학적 합성을 통해 콜로이드 퀀텀닷 내의 전자 개수를 조절해 자성을 제어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나노입자인 콜로이드 퀀텀닷은 크기가 10억분의 1 미터(=1 nm 나노미터) 단위의 지름을 가진 나노물질로써 전기적인 성질과 광학적 성질이 물질의 크기에 따라서 크게 변한다. 특히 물질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원자의 불연속적인 에너지 준위와 같이 전자가 위치하는 에너지 준위가 불연속적으로 존재한다.

최근 퀀텀닷의 자기적 성질을 이용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하지만 기존에 연구되었던 자성을 가진 퀀텀닷은, 자성을 띠는 불순물 전이금속을 양자점에 주입함으로써 퀀텀닷 자체가 아닌 불순물로부터 유도되는 자성을 사용하는 방식이었다. 불순물의 주입은 안타깝게도 퀀텀닷의 큰 특징인 ‘불연속적인 에너지 준위 간에 가능한 다양한 에너지 전이‘를 사용할 수 없게 했다. 실질적으로 양자효과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한계를 보였기 때문에 불순물 금속이 없는 조건에서 에너지가 상대적으로 높은 컨덕션밴드 내의 에너지 준위에 전자를 안정적으로 위치시키고, 그 전자의수를 제어해 자성을 가지게 할 필요가 있었다.

빛이나 전기 등의 외부에너지를 가하지 않기 때문에 컨덕션 밴드에 전자 하나를 안정적으로 있게 하는 것은 콜로이드 퀀텀닷 연구기간인 지난 30여 년 간 발견하지 못했던 컨덕션밴드 내 정상 상태 홑전자 양자 준위 (Singly occupied quantum state, SOQS)가 된다.

이같은 도전적인 문제에 대해 정광섭 교수 연구팀은 퀀텀닷 컨덕션밴드 내 가장 낮은 에너지 준위와 두 번째 낮은 준위 사이의 인트라밴드 전이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밴드갭 너머의 에너지 준위의 전자 수 조절에 성공했다.

합성단계에서 전자 수 제어가 가능하다는 것은 밴드갭 너머 상위 에너지 준위에 전자 개수를 조절해 콜로이드 퀀텀닷의 광학적·자기적 성질을 실질적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됐음을 의미한다. 결과적으로 ‘디지털 양자정보 전달의 매체로 사용 할 수 있는 잉크’ 형태의 콜로이드 나노물질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정광섭 교수는 “SOQS 상태의 콜로이드 물질을 나노물질간의 전자 이동, 스핀 제어기술을 통해 핀트로닉스, 비휘발성 메모리, 적외선 광전자소자, 촉매, 양자컴퓨팅 등의 연구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부와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자지원사업(신진연구),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리서치펠로우), 이공분야 중점연구소지원사업으로 수행됐고 화학·재료·물리·나노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과학지인 ‘Nano Letters’에 올해 2월에 게재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순천향대 이현훈 씨, 혜인 E&C배 32차 장학대회 우승

순천향대 이현훈 씨, 혜인 E&C배 32차 장학대회 우승

순천향대 이현훈 씨, 혜인 E&C배 32차 장학대회 우승

단국대 김현우 씨, 혜인 E&C배 31차 장학대회 우승

가천대 안도영 씨, 혜인 E&C배 30차 장학대회 우승

숭실대 위자영 씨, 혜인 E&C배 29차 장학대회 우승

많이 본 기사
1
대선캠프에서 활동하는 교수들은?
2
문제투성이 신입생 OT, 또 사고의 ‘연속’
3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보석 석방 논란
4
대학가 “행시 폐지 시기상조 … 사회적 손익 검토해야”
5
KAIST 교수팀, 700℃ 열처리 나노와이어 옮기는 기술개발
6
“외압없는 공정한 총장 선임 촉구"
7
서강대 남양주 캠퍼스 둘러싼 ‘3자 갈등’
8
“졸업과 동시에 취업이 가능하다고?”
9
전문대 총장들 만난 안철수 전 대표
10
산업체 경력가진 ‘산학협력중점교수’가 뜬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ㆍ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153-712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 9길 47 한신 IT타워 2차 14층 ㈜한국대학신문
등록번호 : (주간)서울 아 - 02020(2012.03.15)  |  회장 : 이인원  |  부회장·발행인 : 김석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대표전화 : 02-2223-5030  |  광고 : 02)2223-5042   |  Fax : 02-2223-5004   |  E-mail : sjpark@unn.net
Copyright © Campuslife.co.kr.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s :